[피플] <한국의 암벽>…
대한민국의 '흔한…

의령 신반리 암장
인수봉대보수사업
 
 
 
  조용헌 살롱(조선일보 컬럼)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07-05-08 08:40     조회 : 38041    

조용헌 살롱(조선일보 컬럼)
 
 
 
[조용헌살롱] 岩壁忘憂
▲ 조용헌 ‘마운틴 오르가슴’(mountain orgasm).
 
나는 등산의 쾌감을 이렇게 표현한다.
살아 있는 동안에 오르가슴을 최대한 느끼다가 가는 인생이 성공한 인생이다. 낙(樂) 중에서 최고의 낙이 바로 ‘마운틴 오르가슴’이 아니겠는가. 몸이 찌뿌드드하거나 감기·몸살 기운이 있다 싶으면 바위산에 오른다. 3,4시간 정도 바위산을 오르락내리락하다 보면 몸과 마음이 개운해지고, 삶의 의욕이 생긴다.
 
마운틴 오르가슴의 이론적 근거는 바위다. 바위 속에 함유되어 있는 광물질에서 지기(地氣)가 나온다. 이 기운이 인체의 피 속에 있는 철분을 타고 들어와 뇌세포를 활성화시키고, 몸을 건강하게 만든다는 것이 나의 가설(假說)이다.
전국을 여행하면서 30리 밖에서라도 바위산이 나타나면 한번 올라가 보고 싶은 충동을 느낀다. 우뚝하게 솟은 바위를 바라다보면 입에 침이 넘어간다. 1주일에 한번 정도 바위를 주식(週食)할 수 있는 인생은 상팔자(上八字)에 틀림없다. 바위 찾아 3만리로 돌아다니다 보니 드디어 바위 전문가와 조우하게 되었다.
 
 산악계에서 암벽고수(岩壁高手)로 알려진 김용기(金龍基·55) 선생이다. 20대 중반부터 시작해서 약 30년 동안 전국 바위산의 암벽을 모조리 타본 사나이다. ‘한국 암장순례’라는 책 2권은 그가 전국 300개의 바위절벽을 어떻게 오르내렸는가를 기록한 보고서다.
 
보통 한군데의 암장(岩場)에 10개의 코스가 있으므로, 300개의 암장에는 3000군데의 코스가 있다. 이 3000군데를 올라가는 세밀한 지도 책을 그가 만든 것이다. 김용기는 한국 암벽의 ‘모암’(母岩)이라 할 수 있는 도봉산 인수봉(仁壽峰)만 해도 약 3000번 이상 올라간 인물이다.
 
물론 밧줄을 걸고 절벽을 올라갔다. 한세상 태어나서 그가 한 일은 목숨을 걸고 바위절벽에 올라간 일이다. “돈이 생기는 일도 아닌데, 왜 절벽에 올라갔는가?”라는 질문에 “50억 빚이 있는 사람이라도 밧줄을 감고 천 길 낭떠러지에 대롱대롱 매달려 있으면 그 근심을 잊어버린다.
 
섹스도, 골프도, 술을 먹어도, 어떤 도박을 해도 근심을 잊어버릴 수 없지만 암벽을 타면 잊어버릴 수 있다. 바위에 매달려 있을 때면 부귀(富貴)와 빈천(貧賤)의 차별이 없다”는 대답이 되돌아 왔다. 30년 암벽 인생의 철학은 ‘암벽망우’(岩壁忘憂) 였다.
 
조용헌 · goat1356@hanmail.net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멘트입력

게시물 69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대한민국의 '흔한' 바위꾼, 김용기 운영자 02-02 30425
조선일보사 (한국의 암벽 출간) (1) 운영자 12-07 21286
[거벽등반] 미국 요세미티 엘캡 노즈 1박2일 등반기 (김용기) 등산학교 10-25 28243
중장년 초보꾼들의 암벽등반 --- 월간 산(김기환) 운영자 05-09 34835
2000년 제1회 Ice World cup 참가기 (김용기) (1) 운영자 05-07 29218
조용헌 살롱(조선일보 컬럼) 운영자 05-08 38042
황혼의 작은꿈 눈물로 사라지다!!(요세미티 등반기)(김용기) 운영자 05-08 31528
[피플] 엘캡 노즈 오른 쉰두 살의 가정주부 이애숙씨(월산 산) 등산학교 10-25 32349
kbs 영상엘범 산(김용기부부출연)부부클라이머의 꿈 (1) 운영자 07-14 34696
[이 클라이머의 삶] 영원한 청년 바위꾼 김용기씨 (월간산, 글 … (1) 등산학교 10-24 33341
"토왕폭-소토왕폭-소승폭-대승폭" 연장등반 (1) 운영자 01-29 30897
9 '99 세로또레 등반기 -- 주영 운영자 05-08 9922
8 인수봉의 보름달과 동양길 야바위! (글:강손희) 운영자 05-07 9592
7 동양길 선등을 하다!! (글:차필성) 운영자 05-07 9354
6 아! 꿈같은 적벽!! (글:조현만) 운영자 05-07 9677
5 "실전팀"의 설악산 적벽 등반 (글:강손희) 운영자 05-07 9871
4 인수봉 동양길, 야바위 등반기 (글:이병권) 운영자 05-07 12105
3 취나드A와 심우길 등반기 (글:차필성) 운영자 05-07 8365
2 트랭고타워 등반기 -- 주영 운영자 05-07 8427
1 2000년 제1회 Ice World cup 참가기 (김용기) (1) 운영자 05-07 29218
 1  2  3